천반산
천반산이란 이름의 기원은 능선 일원이 소반과 같이 납작하다 하여 그런 이름이 생겼다는 설과, 땅에는 천반, 지반, 인반 이라는 명당자리가 있는데 이 산에 천반에 해당하는 명당이 있다 해서 지어졌다는 설이 있다.
한 때 정여립이 은신한 곳이라 하는데 지금의 진안, 무주, 장수의 중심에 의치하여 천천, 구량천의 편리한 수운에 의지하여 상당한 군사가 주둔하였음은 지금도 남아있는 옛 성벽의 자취를 통해서도 짐작할 수 있다.
의암바위
죽도 선생 정여립이 금강에서 목욕하며 옷을 걸었다는 전설에서 의암(이암) 바위라 한다. 가막천에서 죽도로 흐르는 중간 물길이 의암바위에 부딪혀 급하게 방향을 바꾼다. 높은 절벽에는 소나무가 자생하고 바닥은 깊은 소(沼)가 소용돌이 친다. 의암바위는 금강물이 부딪쳐 굽이치는 곳에 위치하여 오랜 세월 침식과 마모로 절벽면이 패이고 최근까지도 각종 새들이 바위 틈에 서식했다고 한다. 바위 아래는 깊은 웅덩이가 있고 소용돌이 치는 물이 돌아나간다.
홍삼약초센터
홍삼·약초는 진안군의 홍삼·약초산업 육성계획에 발맞춘 소득 작목으로 가막마을은 생태 건강 체험과 농촌 관광을 연계한 시범마을로서 홍삼약초센터를 건립하여 운영중이다.
죽도
죽도는 진안읍에서 무주방면으로 약 8Km쯤 가다보면 상전면 수동리 내송 마을 나오는데 여기서 동쪽으로 약 4Km 거리에 위치한다. 진안읍 가막리에 속한 죽도는, 바위가 촘촘하고 가지런하여 벼슬바위 또는 병풍바위라고 하였던 절벽을 폭파하여 지금의 폭포가 되었고 물길이 바뀌어 죽도는 말 그대로 산중의 섬이 되었다. 산속의 섬 죽도는 원래 대나무(산죽)가 많이 '대섬'으로도 불리웠다.
봉황대
장수 천천면 연평리(蓮坪里)와 진안 가막리 경계에 위치한 봉황대는 산세가 험한 지형인고로 봉(鳳)자의 지명이다. 이 곳의 산세와 수세는 험준하여 오르내리기가 힘겨운 곳이며 심산유곡 그대로이다. 봉황대 형제바위는 400여년 전 임진왜란을 예언했다는 겸암 유운용(謙庵 柳雲龍 유성룡의 兄) 선생이 천하의 경승이라고 찬미했던 곳이다. 형제 바위에 얽힌 전설을 들어보면 ‘아득한 옛날 두 형제바위는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게 밤에만 조금씩 커가고 있었는데 천 길을 먼저 크면 서울의 주봉이 된다고 믿고 다투어 커갔다. 어느날 백일만 더 크면 천 길이 되므로 이 곳이 서울이 된다는 뿌듯한 희망을 안고 밤으로만 우뚝우뚝 솟아 올랐다 하는데 백일째 되는 날 마지막 밤에 이 마을에 사는 젊은 아낙이 이른 새벽 우물에 물 길러 나오다가 무럭무럭 크고 있는 바위를 보고 놀라 소리를 지르자 두 형제바위는 한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크는 것을 멈추고 고개를 숙인 채 그 자리에 우뚝 서고 말았다. 그 뒤 하늘에서는 이를 안타까이 여기고 봉황을 날려보내어 바위틈에 둥지를 틀고 형제바위를 위로하며 살았다 하나 봉황은 간 데 없고 형제바위만 말 없이 강가에 솟아 있다.’